COMMUNITY

여행후기

레어모스의 여행후기입니다.

홍남기 "백신 도입 지연 사례, 현재까지 단 한 건도 없다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희롱 작성일21-06-10 12:42 조회12회 댓글0건

본문

http://news.v.daum.net/v/20210423110835486


[서울=뉴시스] 안채원 기자 =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3일 "4월23일 현재 도입 예정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"며 '11월 집단면역'이라는 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.

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백신·치료제 상황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"일각에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백신대란, 도입지연, 접종차질 등을 지적하며 국민들께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하고 있는 바, 절대 자제해 달라"며 이같이 말했다.

홍 직무대행은 "정부는 이미 계약한 백신물량에 대한 차질 없는 도입과 추가 물량 확보노력 등 투 트랙(Track)으로 (백신 확보에) 총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"고 설명했다.

홍 직무대행은 먼저 계약된 백신 물량 도입과 관련해 "이미 계약된 백신 물량은 총 7900만명분, 즉 1억5200만회에 해당되며 11월 집단면역을 위한 접종대상자가 3600만명임을 감안시 2배가 넘는 물량"이라고 했다.

상반기 도입 계획 물량인 2080만회분과 관련해서는 "4월까지 412만회분, 5월에 376만회, 6월에 1292만회 도입하여 접종을 추진하게 된다""상반기 도입물량 중 확정분이 1809만회분으로 1200만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물량으로, 정부가 '6월 말까지 1200만명 접종 목표'는 이에 따른 것"이라고 밝혔다.

아울러 "한편 하반기 도입물량 1억 3120만회분도 3사분기에 5000만회분+α만큼 도입될 예정"이라며 "11월 집단면역 추진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"고 강조했다.

이어 "역시 관건은 계약물량이 차질없이 도입되도록 하는 것이며, 정부도 이 점을 최우선적으로 대응하고 있다"고 밝혔다.

특히 "이미 계약 7900만명분 도입 이외에도 추가 확보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전개해 오고 있다"며 '특히 일부 제약사와는 상당한 물량의 추가공급에 대한 협의가 매우 진전됐다"고 밝혔다.

홍 직무대행은 "정부는 현재 전국 204개소인 예방접종센터를 4월 말까지 60여곳을 추가하여 총 264개로 확대하고, 민간 위탁의료기관도 현재 1700여개소에서 5월 말에는 1만 4000여개소로 확대할 것"이라며 "백신이 도입되는 대로 접종속도를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지게 할 것"이라고 말했다.



-




기레기들 3대가 망했으면